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현재 페이지 / 전체 페이지

부동산 메인메뉴


  • 경매이야기
  • 전문가칼럼
  • 낙찰가맞추기
[법률] 건물신축 때 계약서 안 살피고 후회하는 사람 너무 많아

조회 472682017. 06. 02

고윤기

건물신축 때 계약서 안 살피고 후회하는 사람 너무 많아



건물의 설계하자
저희 회사의 의뢰인 중에 제주도 바닷가에 아주 멋진 카페를 지으신 분이 있습니다. 이 의뢰인이 전화가 와서 카페에 하자가 심각하다고 하면서 하소연을 하셨습니다. 저는 마침 제주도에 출장을 갈일이 있어 카페를 들리게 되었습니다. 바닷가에 아담하게 지은 2층 카페였습니다. 그런데 비가 오면 물이 카페 안으로 흘러들어오고, 빗물 때문에 전기가 합선되고, 카페 벽면의 인테리어가 떨어지는 등 심각한 상황이었습니다. 새로 지은 건물인데도, 안전성에 큰 문제가 있어 보였습니다.


하자에 대한 증거 수집이 중요
일단 하자가 있는 부분을 사진, 동영상과 함께 정리 하였습니다. 일단 건축물의 하자와 관련된 분쟁이 생기면, 결국 건설과 관련한 ‘하자감정’을 진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감정을 잘 받기 위해서는 상세한 감정신청서를 작성해야 하는데, 초기에 하자 조사 자료를 잘 만들어야 하자 감정을 평가하시는 분의 일도 수월해 지고 건축주의 입장에서도 제대로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런 분쟁은 가능하면 소송으로 가지 않고,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건축 관련된 소송에서 하자 감정 절차는 필수절차인데, 이 하자 감정비용이 변호사비용 보다 큰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 카페 사장님과 건설업자는 서로 합의가 어려운 단계까지 감정이 격해졌고, 결국 법정에서 보게 되었습니다. 건설업자가 추가 대금을 달라는 소송을 먼저 제기했고, 우리 측은 이에 대응하게 되었습니다.


건축자체의 하자도 있지만, 설계의 하자도 존재한다.
건설관련 소송에서는 법원에서 감정인을 지정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소송 중에 법원에서 선정한 감정인이 건축물의 하자 감정을 실시했습니다. 그 자리에 저희 회사의 변호사가 감정절차에 입회에서 하자에 관한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그런데 감정인이 “건물의 여러 부분에 하자가 있는 것은 맞다, 그런데 가장 큰 문제는 설계가 잘못되었다.”고 합니다. 저희는 깜짝 놀라, 해당 설계의 문제점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감정인은 건물에 외벽에 기본이 되는 ‘물길’ 혹은 ‘물받이 길’이 건축설계도 자체에 빠져 있다고 합니다. 빗물이 빠져나갈 길이 설계가 되지 않아, 그 물이 카페 내부로 들어가서 전기합선, 인테리어 부식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라는 겁니다.

카페 사장님께 이 설계도면을 작성한 건축사가 누구인지 물어보았습니다. “그냥 건설업자가 소개해준 곳에 맡겼습니다. 여러 군데 견적을 받아보긴 했는데, 이 업체가 가격이 싸서 맡겼습니다.” 건설업자로서는 이 설계도면에 따라 시공했다고만 하면, 상당 부분에 대해 책임을 면할 수 있는 상황으로 변화했습니다.

대규모 건설과 달리, 소규모의 건설은 건축사 사무실에서 어련히 알아서 잘 했을 거라고 생각하고 큰 의심 없이 일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리 소규모 건축이라도 일단 건물을 지어 놓고 나면, 나중에 변경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특히 건물이 설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라면, 더더욱 나중에 보완하려면 큰 비용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이미 건물을 짓고 나서는 늦다.
이미 건물을 짓고 나면 늦습니다. 제대로 된 건축사와 건설업자를 선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소규모 건설의 경우 대개 아는 분의 소개를 맡아 일을 맡기다 보니, 추후에 문제가 생겨도 제대로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많은 건축주들이 이 설계에 비용을 지출하는 것을 꺼려합니다. 물론 비용을 많이 들였다고 해서, 꼭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싼 물건은 싼 값을 하듯이, 설계 자체에도 하자가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건축물은 한·두해만 쓰고 버릴 물건이 아닙니다. 제대로 설계되어 지어지면, 오랜 기간 사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건물 설계, 단순히 아는 사람의 소개나 건설업자의 소개로 용역을 맡겨서는 안 됩니다. 조금 더 여러 군데 알아보고, 결정을 해야 합니다. 설계사 자격이 있는지 여부, 직접 설계한 건물이 있다면 그 건물에 대한 내역 등을 확인하기만 해도, 설계와 관련한 위험성은 상당히 줄어들 것입니다.


계약서만 잘 써도 큰 분쟁은 막을 수 있다.
제가 처음 건축물 관련 사건을 맡았을 때 건물을 짓는 것이 한·두푼 하는 것도 아닌데, 건축주들이 너무나 계약서를 제대로 보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정말 놀랬습니다. 보통 건설표준계약서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계약서 내용을 꼼꼼히 살피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덮어 놓고 계약서에 서명을 한 후에, 나중에 계약 내용을 잘 모르고 했다고 말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표준계약서는 그래도 계약의 양당사자에게 공평하게 작성되어 있는 편인데, 이 계약서의 내용 중 몇 개의 조항이 일방 당사자에게 불리하게 수정되어 있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건설 금액이 ‘부가가치세 별도’인지 ‘부가가치세 포함’인지는 중요한 문제인데도, 계약서에 이를 명시하지 않아 분쟁이 생기기도 합니다. 자재에 대한 것도 제대로 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계약시 시공하기로 한 건축 자재와 실제 공사에 사용된 건축 자재가 달라 분쟁이 생기는 경우는 건축주는 난감할 따름입니다. 이미 시공한 자재들을 떼어내고 다시 새로운 자재를 붙일 수도 없습니다. 계약 단계에서 몇 가지 점만 제대로 살펴도 큰 분쟁은 막을 수 있습니다. 귀찮아하지 마시고, 계약서를 꼼꼼히 살피고 필요한 내용들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부동산태인 칼럼니스트 로펌고우 고윤기변호사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